× English 전시회 안내 출품제품 참가업체 정보 부스도면
× 카카오톡 페이스북 밴드 블로그
홈 > 전시회 뉴스

전시회뉴스

[VIMAF 2018] CB-Ceratizit, 카바이드와 관련된 다양한 솔루션으로 시장 공략

주준윤(朱俊尹) 팀장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 위해 ‘2018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 참가”

기사입력 2018-12-13 09:01
김예리 기자(왼쪽)와 CB-Ceratizit 코리아 주준윤(朱俊尹) 팀장




‘카바이드’ 소재는 단단한 재료와 비교적 부드러운 결합재로 구성된 합성물로 높은 내마모성과 열에 강한 모습을 보이는 고강도의 물질로 공구와 부품의 품질을 개선하고 사용 수명의 연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소재다.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CB-Ceratizit은 130년 이상의 텅스텐 카바이드 관련 경험을 가진 기업으로, 카바이드를 이용한 절단공구 부문에서 현지화된 서비스와 세계적 생산‧기술지원을 기반으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12일부터 14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열리는 ‘2018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에 참가한 CB-Ceratizit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 시장 진출을 타진하고 있다.

CB-Ceratizit코리아 관리부의 주준윤(朱俊尹) 팀장은 “주요 판매시장인 유럽과 중국에 생산기지를 갖추고 있으며, 대만과 동남아시아 지역, 한국에 판매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주 팀장의 설명에 따르면, CB-Ceratizit은 2014년에 국내에서 개최된 산업전시회를 통해 한국 시장에 진출했으며, 이번 VIMAF 2018을 통해 베트남 시장에도 CB-Ceratizit의 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동남아 시장, 특히 베트남 시장은 우리에게 세계 시장에서의 한 단계 도약이라는 엄청난 기회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말한 주 팀장은 “다양한 세계적 기업과의 관계구축을 위해 이번 VIMAF 2018 같은 전시회에 더 많은 참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여 주 팀장은 “이번 VIMAF 2018 전시회는 새로운 시장에 도전하는 의미를 두고 있다"며,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 시장에 첫 진출인 만큼 미래를 위한 새로운 개척이라고 할 수 있다“고 이번 전시회 참가에 대한 의미를 설명했다.

한국에서 열린 전시회에 왔을 당시, 전시장이었던 킨텍스와 호텔, 서울역, 인천공항 등의 최첨단 교통시설에 감탄한 바 있다고 밝힌 주 팀장은 “여러 세계적 기업과의 관계구축 외에도 해당 국가의 소규모 로컬업체와도 돈독한 네트워크의 형성을 위해 여러 글로벌 전시회를 참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호치민=김예리 기자]

참가업체 전시제품

GD-4015S / GD-2010S / GD-6030S

GD-4015S / GD-2010S / GD-6030S
* 초고속 플레이트 드릴링머신 -. 고출력 스핀들모터로 초경 50파이까지 드릴링 -. Z축 서보모터 제어로 안정적인 드릴작업 가능

고성능 Panel aircon

고성능 Panel aircon
▷공작기계 강전반 냉각용 Panel Aircon ▷고객 맞춤형 설계 가능

MAX GEARED MOTOR

MAX GEARED MOTOR
다양한 구동기와 피동기의 운전 조건에 대응하는 기어드 모터로서 0.2kW ~ 15kW의 출력 1/5 ~ 1/120의 감속비까지 대응하는 강력하고 콤팩트한 시리즈의 감속기입니다. 최신의 폭 넓은 지식과 기술정보를 바탕으로 조립하며, 연결 부분 등 각 부품을 표준화하여 수명이 반영구적이고 또한 경제적입니다. 모든 부품이 표준화에 의한 대량 생산체계를 갖춤으로써 우수한 제품을 저렴한 가격으로 공급하고 있습니다.

1.3D 프린터 -> LCD Mask를 이용한 대면적 면광원 적용기술,컴팩트 사이즈 프린터 2.Incineration system -> No Fuel.No complicated.

1.3D 프린터 -> LCD Mask를 이용한 대면적 면광원 적용기술,컴팩트 사이즈 프린터 2.Incineration system -> No Fuel.No complicated.
이전제품 보기 다음제품 보기 전시제품 더보기

[VIMAF 2018] CB-Ceratizit, 카바이드와 관련된 다양한 솔루션으로 시장 공략

주준윤(朱俊尹) 팀장 “동남아시아 시장 공략 위해 ‘2018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 참가”

기사입력 . 2018-12-13 09:01:40
김예리 기자(왼쪽)와 CB-Ceratizit 코리아 주준윤(朱俊尹) 팀장




‘카바이드’ 소재는 단단한 재료와 비교적 부드러운 결합재로 구성된 합성물로 높은 내마모성과 열에 강한 모습을 보이는 고강도의 물질로 공구와 부품의 품질을 개선하고 사용 수명의 연장에 큰 영향을 미치는 소재다.

오스트리아에 본사를 둔 CB-Ceratizit은 130년 이상의 텅스텐 카바이드 관련 경험을 가진 기업으로, 카바이드를 이용한 절단공구 부문에서 현지화된 서비스와 세계적 생산‧기술지원을 기반으로 입지를 넓혀가고 있다.

12일부터 14일까지 베트남 호치민시에서 열리는 ‘2018 베트남 국제기계산업대전’에 참가한 CB-Ceratizit은 이번 전시회를 통해 베트남을 비롯한 동남아시아 지역 시장 진출을 타진하고 있다.

CB-Ceratizit코리아 관리부의 주준윤(朱俊尹) 팀장은 “주요 판매시장인 유럽과 중국에 생산기지를 갖추고 있으며, 대만과 동남아시아 지역, 한국에 판매 네트워크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

주 팀장의 설명에 따르면, CB-Ceratizit은 2014년에 국내에서 개최된 산업전시회를 통해 한국 시장에 진출했으며, 이번 VIMAF 2018을 통해 베트남 시장에도 CB-Ceratizit의 제품을 처음으로 선보일 수 있게 됐다.

“동남아 시장, 특히 베트남 시장은 우리에게 세계 시장에서의 한 단계 도약이라는 엄청난 기회라고 표현할 수 있다”고 말한 주 팀장은 “다양한 세계적 기업과의 관계구축을 위해 이번 VIMAF 2018 같은 전시회에 더 많은 참가를 계획하고 있다”고 밝혔다.

덧붙여 주 팀장은 “이번 VIMAF 2018 전시회는 새로운 시장에 도전하는 의미를 두고 있다"며, ”베트남뿐만 아니라 동남아 시장에 첫 진출인 만큼 미래를 위한 새로운 개척이라고 할 수 있다“고 이번 전시회 참가에 대한 의미를 설명했다.

한국에서 열린 전시회에 왔을 당시, 전시장이었던 킨텍스와 호텔, 서울역, 인천공항 등의 최첨단 교통시설에 감탄한 바 있다고 밝힌 주 팀장은 “여러 세계적 기업과의 관계구축 외에도 해당 국가의 소규모 로컬업체와도 돈독한 네트워크의 형성을 위해 여러 글로벌 전시회를 참가할 것”이라고 언급했다.

[호치민=김예리 기자]
김예리 기자 yrkim@kidd.co.kr